천주교전주교구 연지동성당

교리반소개
교리자료
가톨릭상식

HOME / 믿음의여정 / 교리자료


[예비신자교리] 친교에 봉사하는 성사 - 성품성사와 혼인성사 - 3
작성자 : 베베   등록일 : 2008-07-09 00:18:56   조회 : 188명  




예 비 신 자 교 리

친교에 봉사하는 성사 - 성품성사와 혼인성사 - 3


혼인성사의 의미와 효과

세례성사를 받은 한 남자와 한 여자가 이루는 혼인은 성사가 됩니다. 따라서 이들의 혼인 생활은 성사 생활입니다.
그러나 두 신자의 혼인이 교회에서 인정하는 유효하고 합법적인 성사가 되려면, 성직자와 2명 이상의 증인들 앞에서 자유로이 혼인 합의를 표명하여야 합니다.

혼인성사 생활을 시작한 부부는 혼인성사를 이루기 전과는 달리 더 이상 인간적인 사랑이 아니라 성사적 은총을 가진 초자연적인 사랑을 나눕니다.
이는 서로 상대방을 구원할 수 있는 지극히 은혜로운 사랑이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혼인성사는 다른 성사와 달리 부부 스스로 성사를 이룹니다. 이미 세례를 받기 전에 혼인한 부부가 세례를 받으면 그들의 혼인 생활도 성사가 됩니다. 이렇게 볼 때 혼인성사는 일회적으로 집전되는 다른 성사와는 달리 지속적인 성사입니다.

혼인성사에 대한 가르침은 성서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창조주이신 하느님께서는 남자와 여자가 짝을 이루어 한 몸을 이루게 하셨고, 그들에게 자녀를 낳아 번성하라고 복을 내려 주셨습니다(창세 1,27-28 참조).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혼인에 대한 하느님의 뜻이 한 남자와 한 여자의 혼인인 일부일처제(혼인의 단일성)에 있으며, 하느님께서 맺어 주신 부부는 죽음 외에는 결코 갈라놓을 수 없다는 것(혼인의 불가해소성)을 가르치셨습니다(마르 10,2-9).
그리고 바오로 사도는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어 당신을 희생하셨듯이 부부는 자기 희생을 바탕으로 서로 사랑하고 가정에 충실하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에페 5,25-32).

혼인의 목적과 특성

하느님께서 친히 제정하신 혼인의 목적은 부부가 사랑으로 일치하고, 그 사랑의 열매인 자녀를 낳아 기르는 것입니다. 혼인의 특성은 단일성과 불가해소성입니다.
단일성은 일부일처제가 아닌 어떠한 다른 형태의 혼인도 배격합니다.
그러므로 중혼이나 축첩은 혼인의 신성함을 모독하는 죄악입니다. 또한 혼인의 불가해소성은 부부가 서로 존경하며 신의를 지킬 것을 요구하기에, 유효하고 합법적으로 맺어진 혼인을 깨뜨리는 이혼을 용납하지 않습니다.
특히 그리스도인 부부의 혼인은 예수 그리스도와 교회의 관계와도 같습니다. 곧 부부의 사랑은 그리스도와 교회의 단일한 사랑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신랑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몸을 바치시어 신부인 교회를 사랑하시고, 교회는 자신의 신랑인 그리스도를 끝까지 사랑하고 증언합니다.
그리스도와 교회가 갈라질 수 없듯이, 혼인의 서약을 한 부부는 죽음이 아니면 갈라질 수 없으므로, 신랑 신부는 그리스도와 교회의 사랑을 본받아 서로 사랑하고 자녀를 낳아 기름으로써 혼인의 서약을 완성하여야 합니다.

혼인에 관한 교회의 규정들

교회는 혼인의 본질적 요소나 특성을 바탕으로, 혼인 당사자들과 새로 꾸며지는 가정을 보호하고자 혼인법을 정하여 놓았습니다.
신자가 교회의 혼인 예식을 따르지 않고 혼인하거나 교회의 허락(관면) 없이 비신자, 또는 타종교인과 혼인을 한다면, 교회법상 혼인 장애(조당)에 놓이게 됩니다. 혼인 장애의 상태에 놓인 이들은 교회에서 떨어져 나간 것은 아니지만 성사 생활을 할 수 없게 됩니다.
비신자와 혼인하려는 신자는 혼인한 다음에도 신앙 생활을 충실히 하고, 태어날 자녀에게 천주교 신앙을 교육시키겠다는 서약을 하여야 합니다.

하느님과 세상에 봉사하도록 부름을 받아 성품성사를 받은 성직자들은 그리스도의 사명을 이어받아 하느님의 복음을 전하고 하느님의 백성을 거룩하게 하는 직무를 수행합니다.
또한 신자 부부는 혼인성사 생활로 부부 사랑과 자녀 출산, 양육에 필요한 은총을 받으며, 그리스도와 교회의 일치와 사랑을 드러내고 이에 참여합니다.

우리 자신이나 자녀들의 혼인이 혼인성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그리스도의 사명을 수행하는 성직자들에게 깊은 존경심을 표하며 그들의 직무 수행에 성심껏 협력합시다. 또한 하느님의 부름, 곧 성소(聖召)에 언제나 귀 기울이도록 합시다.

[전례] 미사 전례 음악, 이것만은 알아두자
[예비신자교리] 친교에 봉사하는 성사 - 성품성사와 혼인성사 - 2